성령으로 행하지 않고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다

“육신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느니라.” (롬 8:8)

육신에 있는 자들이 하는 일은 그 어떤 것도 하나님께서 받으실 수 없다. 그럼 누가 육신에 있는 자들인가?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있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롬 8:9)

그리스도의 영 곧 성신이 없는 사람이 육신에 있는 사람이다. 그럼 누구에게 성신께서 거하시는가? 그리스도 예수를 주라 시인하는 그 사람들에게 계신다 (고전 12:3).

문제는, 하나님께서는 육신에 속한 일을 받지 않으시는데, 그리스도께 속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육신의 일을 그대로 도모하면서 사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육신의 일이란 무엇인가? 죄 짓는 것 만이 육신의 일인가? 아니다. 육신의 속한 사람이 하는 그것이 육신의 일이다 — 거기엔 진리를 추구하고 선행을 하고 덕과 의를 쌓는 것도 포함되어 있다.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빚진 자로되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니라.” (롬 8:12)

문제는 성신으로 행하는가 이다.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니,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그들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 (롬 8:13,14)

성신으로 행하지 않으면 예수님의 새 생명의 그 활동력과 평안과 능력을 누리면서 살지 못한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죽을 것이다” 말씀하신 것이다 — 육신의 생각대로, 곧 옛 사람, 믿지 아니하는 자연인들이 당연시 하면서 추구하는 것들을 그대로 따르면 그리스도의 지체로서 사는 삶을 누리지 못한다는 것이고, 그러나 성신으로 육신의 행실을 죽일 때, 곧 성신의 능력으로 옛 사람의 생각과 행위를 끊고 성신의 새 마음과 생각을 좇아서 행할 때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예수님의 새 생명으로 “살 것이다”는 말씀이다. 그리고 그렇게 사는 사람들이야 말로 “아, 저 사람이야 말로 하나님의 아들답다”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이고, 여기서 `아들’이라고 하신 이유는 남녀 성차별을 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을 하나님께서 사랑하는 `아들’이라고 불리우신 것을 따라 우리가 참으로 예수님께 붙은 사람 답다는 의미에서의 `하나님의 아들’이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