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은 이 세상에 하나님의 백성을 길러내는 그릇

그리스도인 부부가 혼인을 하고 자녀를 낳음으로써 갖는 우선적인 특권은 세상 사람과 같이 단위 사회를 만들어 공동의 생활을 하는 데에 있지 않습니다. 또한 생물적인 생육과 번성을 통해 가세(家勢)를 확장하는 데에도 있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하나님께서 그런 가정을 이 땅에 두시사 세상 앞에 당신의 영광을 드러내심으로써 구원과 심판의 도전을 제시하시려는 뜻에 있으며, 또한 그러한 일을 역사상 끊임없이 계속해 나가시기 위해서 당신의 백성을 그런 가정 안에서 기름을 받게 하시려는 뜻에 있습니다. 가정은 그런 거룩한 뜻을 이루시려는 데에 그릇으로 쓰입니다. […] 그러나 모든 가정이 그런 임무를 이행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생육이 없는 집안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가정이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 하나님 나라의 가르침에는 그런 법이 없습니다. 생육하고 번성하는 것이 최종의 목적이 아님을 가르칩니다. 생육하고 번성하는 것은 그것으로써 이루려는 목표의 발판으로서, 그것 자체는 단순히 생물학적인 현상에 불과합니다.

— 김홍전, “혼인, 가정과 교회” 中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