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라의 부모와 자녀 관계 (2)

자식을 기르되 자식 개인 개인의 인격을 존중해서 개인 개인의 인격이 구김살 없이 하나님의 자식답게 장성하도록 돌아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녀들을 내 의사로 주장하려고 하는 것은 그들이 어려서 자기 은사를 충분히 발휘하지 못하고, 누군가 늘 돌아보아야 하고, 누군가 대행해 줘야 할 때의 일입니다. 큰 다음에는 부모의 의사로 자녀를 주장할래야 할 수도 없습니다. 내가 진리를 가졌을지라도 성신님께서 그 진리를 쓰셔서 자녀의 마음속에서 역사하기만 바라는 것뿐이지, 강요한다고 해서 진리가 그 속에 들어가지지 않는 것입니다. 즉, 자녀가 성인이 되고 자기 주장을 가진 사회인이 되면, 그 다음부터는 진리를 전하려고 하더라도 다른 사회인에게 전하는 것같이 전하는 것 외에는 길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자녀가 어렸을 때 부모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쳐야 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치고, 매사에 하나님께 순종하고 또 의지하는 법을 가르쳐야 합니다. 세상을 살면서 의지할 사람은 부모도 형제도 친구도 사회 기구도 아닌 오직 하나님 한 분이신 사실을 삶을 통해 배우도록 해야 합니다.
[…]
아무리 진리를 다해서 가르쳐도 완고가 안 깨질 대는, “그러면 네가 교훈을 배워야 하겠다. 네가 세상에 나가서 하나님의 채찍을 맞고 배울 수밖에 없다”고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 이상 어떻게 할 수 없습니다. 내가 채찍으로 그 아이를 징계해서 고쳐집니까? 고쳐질 나이가 있습니다. 고쳐질 나이가 지난 다음에는, 즉 자기 나름대로의 사상도 생기고 자기 인격에 대한 자각도 생긴 다음에는 그 인격을 손상시키는 방법으로는 일이 안 되는 것입니다.
[…]
내 자식이기 이전에 하나님의 자식으로서, 하나님이 하시는 일의 시종(始終)을 우리가 알 수 없습니다. 내 자식만큼은 그렇게 징책을 당해서는 안되겠다고 하는 것도 사람의 욕심입니다. ‘하나님께서 그를 당신의 자식이라고 하시며 징계하시면 할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의 전능의 손에 맡기자. 하나님의 지혜로우신 손에 맡기는 수밖에 없다. 왜 내 자식은 징계를 당해서는 안 된다고 내가 벌벌 떨면서 야단 내고 돌아다니겠는가?’ 나중에는 그런 태도를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자녀를 돌아보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최선을 다해서 돌아보는 것입니다. 최선을 다해서 돌아본다고 해서 서두르는 것이 아니고, 소리지르는 게 아니고, 강요하는 게 아닙니다. 또 억지로 그 속에다가 인 박히게 하듯 사상을 집어넣는 것이 아닙니다. 항상 도덕적으로 설득하는 것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이렇다. 이러이러한 것이 그분의 뜻이다’ 하고 여러 가지 사례를 들어서 모든 것을 이야기해 나가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자기가 순순히 말하는 것으로 감복시키려고 하지 않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성신이 이 진리를 전할 때 이 진리를 쓰사 그 속에서 역사하시기를 바라는 그 간절한 기대로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성신은 꼭 즉시로만 역사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 아이가 그 말을 듣고 잊어버렸어도 나중에 하나님의 성신께서 그 말을 가지고 다시 기억 나게 하시고, 다시 그 마음 가운데 찔러서 생각나게 하고 깨닫게 하는 수가 있는 것입니다. 문제는 진리를 전해 주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꼭 문제를 당해서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문제에 이르러 장황하게 붙들고 앉아서 자꾸 이야기하는 것으로 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즉 평소에 하나님의 말씀으로 때를 따라 가르치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하나님 나라의 거룩한 도리를 차곡차곡 순서 있게 가르쳐 주면 그 아이는 그런 데에서 차츰차츰 사상을 얻게 됩니다. 그냥 저절로 얻는 게 아닙니다. 책을 보고 얻듯이 얻는 것이 아닙니다. 이 거룩한 나라의 진리를 성신께서 그 속에서 역사해 가지고서 비로소 얻는 것입니다. 성신이 역사하심으로 얻도록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이러한 제한과 이런 한계에서 사는 것입니다.

— 김홍전, “혼인, 가정과 교회” 中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