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적 개혁 신앙을 이야기 하는 이유

그리스도인은 복음을 믿은 후 자신이 그리스도와 연합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예수님과 내가 신비롭게 연합 되어 있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받으신 고난이 나의 것이 되었다. 그리고 그리스도께는 나 뿐만이 아니라 온 성도들이 연합 되어 있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은 교회는 그리스도의 몸이라고 가르친다:

“그러므로 사람이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그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 이 비밀이 크도다 – 나는 그리스도와 교회에 대하여 말하노라.” (에베소서 5:31-32)

그러므로 예수님 안에서 온 성도들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일체를 이루고 있다. 이것을 가리켜 “보이지 않는 교회”라고 하기도 한다. 지금 “눈에 보이는 교회”는 보이지 않는 교회의 일부분으로서 우리 시대의 교회이다.

이렇게 교회가 그리스도와 신비로운 일체를 이루고 있다는 사실이 현실적으로는 나타나는 사실 중 가장 중요한 것은 교회가 시대를 넘어 공유하는 신앙 고백이 있다는 것이리라. 예컨대 신구약을 넘어 그리스도가 어떤 분이냐 하는 것에 대해서 동질의 신앙 고백이 있는 것이다. 물론 구약의 교회는 오실 그리스도에 대해 이야기 하였고 신약의 교회는 오신 그리스도에 대하여 이야기 한다. 이것은 신앙 고백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그 내용이 더욱 풍성해진 것이다.

그러므로 교회가 그리스도 안에서 일체를 이루고 있다는 것이 역사적으로는 그 신앙 고백의 연속성에서 나타난다. 그리스도 안에서 일체를 이룬 참 교회는 ‘어제의 신앙 고백, 오늘의 신앙 고백’이라는 불연속이란 없는 것이다. 어제의 교회가 하나님께 받은 계시 위에 오늘의 교회가 인도를 받고, 그것을 내일의 교회에 또 전수해 주는 것이다. 이렇게 신앙 고백이 더욱 더욱 풍성해져 가는 것이다. 그래서 참 교회의 신앙을 역사적 신앙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목자 되신 그리스도께서 전체의 양 무리를 역사의 가도 속에서 인도하시는 것은 매우 현실적인 사실로 나타나는 것이며, 이를 통해 개개의 양도 자신이 거룩한 양 무리 가운데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신앙을 역사 속에서 주류로 내려온 역사적인 신앙 고백에 비추어 보아야 한다. 바로 여기에 우리 보다 앞선 신앙의 선배들의 주옥 같은 가르침을 귀새겨 들을 필요가 있는 것이다.

물론 성경이 항상 기준이다. 문제는 성경을 읽고도 해석하는 것이 제각기라는 사실이다. 바로 이럴 때, 참 교회가 역사속에서 늘 면밀히 받아온 신앙 고백이 무엇이었는지 알아야 할 필요가 생기는 것이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