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듭난 사람의 생활 자태

하나님의 자녀가 장성하는 자태는 말씀이 들어가면 성신님이 그 말씀을 쓰셔서 그에게 힘을 주시고, 깨닫게 하시고 각오와 각성이 있게 하셔서 그가 ‘아, 이렇게 해야겠다’고 생각할 뿐 아니라 ‘나는 이렇게 하려 해도 그 일은 사람으로 할 수 없는 일인데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질문을 스스로 하게 되고, 그러면서 하나님께서는 이 일을 어떻게 하라고 하셨는가를 다시 생각하게 됩니다. 거기에 대해서 하나님께서는 “네 힘으로도 못하고 능력으로도 못하고 오직 성신으로만 하는 것이다”(슥 4:6) 하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성신을 좇아 행하라”(갈 5:16). 성신님을 의지하고 나를 이끌어 주시는 대로 내가 “아니요” 하고 반대하지 않고 따라가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신령하고 거룩한 자태와 하나님 자식다운 자태를 생활 가운데 나타내게 되는 것입니다.

이것은 세상의 종교나 혹은 세상의 도덕이 하라고 하는 것을 그대로 준행해서 이루어 놓은 자태와 아주 다른 것입니다. 세상의 도덕에서는 “너는 열심을 내라, 부지런해라, 마음을 고정해라, 말을 함부로 하지 말라”고 교훈할 때, 사람은 그 교훈대로 수양하고 노력해서 상당히 그런 경지에 도달하게 되고 차츰차츰 그런 덕이 많이 쌓여지면 도덕군자가 되는 것입니다. 예수 믿는 도리도 그런 식으로 하나씩 쌓아올릴 수 있느냐 할 때, 쌓아올려서 만들어 보려고 하는 기독교인들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많은 사람이 중생의 도리를 잘못 깨닫고 성경이 가르치는 여러 교훈을 잘 지키라, 죄를 함부로 짓지 말라, 부지런히 하라, 열심으로 교회를 섬기라, 남에게 신실하라, 친절하라, 마음을 항상 고정하라, 이런 도덕적 교훈을 가르치면 ‘아, 그래야겠다’ 하고 하나하나를 노력해서 해 보려고 하기는 합니다. 마치 세상 사람이 어떤 도덕적 교훈을 노력하여 실천해 보려는 것과 같이 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예수 믿는 사람다운 모양을, 그런 인격적인 모양을 만들어 낼 수 있으나 그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 난 사람의 자연스러운 장성의 자태가 아님을 주의해야 합니다.

그러면 그리스도 안에서 새로 난 사람의 자연스러운 장성의 자태라는 것은 어떠한 것인가? 앞에서도 말했지만 우리는 스스로 할 수 없다는 것을 먼저 느껴야 하는 것이고, 하라고 말씀하시는 일들이 내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님을 먼저 깨달아야 합니다. 성경에서 “부지런하라” 해서 내가 가진 인간의 도덕적인 능력을 가지고 부지런히 산다든지, “정직하라” 해서 내가 가진 인간의 도덕적인 능력으로 정직히 행한다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그 경지, 그 순결, 그 부지런을 원하십니다. 사람의 열정을 가지고, 사람의 열심을 가지고 하나님을 섬기라는 것이 아닙니다. 원래 사람의 혈육에서 나온 어떠한 덕과 어떠한 훌륭한 능력이라도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수 없다고 했습니다. “혈육은 능히 하나님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수 없느니라” (고전 15:50).

그런고로 사람의 혈육에 의한, 즉 사람의 힘에 의한 사람의 생명의 활동에 의한 도덕의 건설로는 참으로 하나님 나라다운, 거룩한 그 아드님의 나라의 생활을 해 나갈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할 때, 성경에 가르친 “무엇을 하라”는 여러 가지 조건은 중생한 사람이 새로운 생명을 가지고 장성하면서 차츰차츰 나타내야 하는 것이지만, 그것을 나타내는 방법은 말씀을 배워서 말씀의 뜻을 깨닫고, 성신을 의지함으로 성신께서 그 말씀을 가지고 우리 안에서 “이럴 때는 이렇게 하는 것이라”고 가르쳐서 이루어 나가십니다 (롬 8:1-4,8; 갈 5:16-17). 이것이 깨닫는다는 말인데, 그때그때 문제에 임했을 때 어떻게 해야 할 것인지를 명확하게 깨닫고 그것을 자기 힘으로 하지 않고 성신님을 의지하여 그 길로 나가는 것입니다. […]

이렇게 해서 주님만을 전부로 삼고, 의지하고 나가는 이것을 신앙이라, 믿음이라 하는 말로 표시합니다. 믿음이란 말뜻은 주님을 전적으로 의지하고, 주님만 부여잡고, 자기는 전적으로 무능한 것을 알고 나아가는 생활입니다.

— 김홍전, <중생자의 생활>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