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지의 나약함

“이제부터 달라지기로 했다”는 각오를 떠올리는 것은 부질없는 것이다 … 날 개조시켜 쓸 수 있는 곳은 없다, 하나님 나라에서는. 나는 전부가 죽어야 하고, 오직 그리스도 안의 새 사람이 나타나야만 하겠다.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주를 향하여 눈을 들어 바라봄 밖에 없다. 구원이 주께로부터 오기 때문이다. 그분의 선하신 손이, 언약을 기억하시는 손길이 내게 임하길 바라봄 밖에는 없다.

주의 성신이 내게 임하셨다는 것 외에는 아무런 희망이 없다. 내가 회심했다는 것도, 내가 새로운 각오를 다짐했다는 것도, 무슨 가치를 부여할 것이 못된다. 주만 바라볼 뿐이다.

덧글: 또한 비슷하게 앞으로 어떤 큰 회오가 있어 주를 온전히 따르게 되리라는 기대를 갖는 것도 부질없는 것이다.

그리스도 안의 생활은 혈과 육, 또는 의지력으로 되는 것이 아님을 주께서 체득시켜 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 성신께서 우리에게 의지를 불어넣어 주시지만, 그 의지(意志)를 의지(依支)해서는 아니되는 것이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