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idelberg 성신교회
교회, 하나님 나라 | Church & Kingdom of God,  구원 | Salvation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당연한 말이지만 ‘최근의 것’이 ‘향상된 것’을 뜻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과학과 관련된 일에 종사하는 사람은 그 학문의 귀납적 특성 때문에 항상 새로운 것을 쫓는 습관을 들이기가 쉽니다. 현대에 미친 과학의 영향 때문에 이러한 태도가 사회에 많이 퍼져 있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심지어 신앙의 영역에서도 그렇다. 그러나 성경과 관련된 종교의 역사 속에서 주옥과 같이 빛나는 열매가 있다면 나는 그 옛날 (까마득히 먼 옛날은 아니지만) 기록된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을 단연 꼽고 싶다. 로마교회의 무서운 권력이 유럽에 뻗쳐 있던 그 때, 다음 첫 문답을 적어내려간 올레비아누스와 우르시누스를 생각하며 읽노라면 무거운 감명이 가슴 깊이 퍼진다.

살아서나 죽어서나
당신의 유일한 위로는 무엇입니까?

살아서나 죽어서나

나는 나의 것이 아니요,
몸도 영혼도
나의 신실한 구주 예수 그리스도의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는

그의 보혈로 나의 모든 죗값을 완전히 치르고
나를 마귀의 모든 권세에서 해방하셨습니다.

또한 하늘에 계신 나의 아버지의 뜻이 아니면

머리털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않도록
나를 보호하시며,
참으로 모든 것이 합력하여
나의 구원을 이루도록 하십니다.

그러하므로 그의 성신으로

그분은 나에게 영생을 확신시켜 주시고
이제부터는 마음을 다하여
즐거이 그리고 신속히
그를 위해 살도록 하십니다.

—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문 (독립개신교회 교육위원회 번역본)

“복음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완벽에 가까운 요약이라 하기에 부족하지가 않다.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과 네덜란드 신앙고백 작성에 대한 이야기는 “하이델베르크에 온 세 사람과 귀도 드 브레“라는 짧은 책이 읽을만 하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