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부활이 믿기 어려운 (또는 쉬운) 이유

때는 예수님이 공적(公的)인 생활을 시작하신지 제 3년 가을, 이스라엘의 큰 명절인 초막절이 다가오던 때, 성경에 의하면 가이사랴 빌립보 지방에서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물으셨습니다,

“사람들이 나를 누구라 하느냐?”

제자들은

“죽은 세례 요한 또는 엘리야가 다시 살아났다고 하거나 선지자라 합니다”

하고 대답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제자들이 빠트린 중요한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이스라엘 군중 중 더러는 예수님을 메시아로 생각하고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초막절에 모인 사람들 가운데엔 이렇게 말하는 사람들이 나옵니다 (요한복음 7:31):

“그리스도 곧 메시야께서 오실지라도 그 행하실 표적이 이 사람이 행한 것보다 더 많으랴”

그런데도 제자들이 이러한 현상을 예수님께 아뢰지 않은 것을 보면 거기에 큰 무게를 두지 않은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바로 뒤에 나오는 베드로의 대답과 군중들이 생각하는 메시아의 모습엔 중요한 차이가 하나 있기 때문입니다. 군중들이 생각하는 메시아는 공리적인 메시아였습니다. 그들에게 복지낙토를 제공할, 또는 이상적인 사회를 구현할, 또는 이상적인 인간 혹 선생으로서 참된 삶의 모습을 가르쳐주는 것이 그들의 메시아였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을 대표하여 말한 베드로의 고백은 다음이 달랐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드님이십니다”

예수님의 신성(神性)을 이야기했습니다. (하나님은 생물과는 달리 생식을 하시는 분이 아니시기 때문에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표현은 하나님과 예수님을 동격으로 여긴다는 표현이며 사실 이것 때문에 이스라엘 민중은 예수님을 그 전에도 죽이려고 한 적이 있습니다.) 성경은 베드로의 이 대답을 예수님이 승인하시고 곧바로 다음과 같이 하셨다고 기록합니다:

그 때부터 비로소 자신이 많은 고난을 받고 장로들과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에게 버린 바 되어 죽임을 당하고 사흘 만에 살아나야 할 것을 가르치셨다”

신학자들 중엔 이러한 제자들의 기록과 증거는 신화이며 역사적인 사실이 아니라고 합니다. 그들은 부활이라는 것은 과학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것이 신화라고 합니다.

부활을 믿지 못할 것으로 여기는 그들의 태도를 뭐라 할 수는 없습니다. 믿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제자들은 말했습니다:

“이는 우리 복음이 말로만 너희에게 이른 것이 아니라 오직 능력성령큰 확신으로 된 것”

또 말하길,

“하나님의 나라는 말에 있지 아니하고 오직 능력에 있다”

하였습니다. 이는 다시 말해 “예수 그리스도가 부활하시고 하나님 나라의 왕위에 오르사 과연 이 땅 위에 그 분의 통치권을 발휘하시는 ‘실증’이 우리에게 있지 아니하냐“는 것입니다. 오늘날 교회에 이 실증이 나타나지 않을 때 누구라도 예수님의 부활을 믿기 어려울 것입니다. 이 실증이 있는 만큼 예수님의 부활과 하나님의 나라는 신화나 관념이 아니라 생생한 실체로서 우리에게 있는 것입니다.

2 thoughts on “예수님의 부활이 믿기 어려운 (또는 쉬운) 이유

  1. Pingback: 나 보고 이래라 저래라 해도 싫은 세상인데 « Pneumati

  2. Pingback: 거짓말도 분수가 있지 « Pneumati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