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언, 신유, 은사, 천사 등을 내세우는 거짓

그리스도 예수의 공효와 그를 향한 믿음이, 성도를 하나님 앞에서 부족함이 없는 완전한 사람으로 세움을 믿습니다.

그 아들 안에서 우리가 속량 곧 죄 사함을 얻었도다. 그는 보이지 아니하는 하나님의 형상이시요 모든 피조물보다 먼저 나신 이시니 만물이 그에게서 창조되되 … 만물이 다 그로 말미암고 그를 위하여 창조되었고 … 아버지께서는 모든 충만으로 예수 안에 거하게 하시고 … 이제는 그의 육체의 죽음으로 말미암아 화목하게 하사 너희를 거룩하고 흠 없고 책망할 것이 없는 자로 그 앞에 세우고자 하셨으니 만일 너희가 믿음에 거하고 터 위에 굳게 서서 너희 들은 바 복음의 소망에서 흔들리지 아니하면 그리하리라 … 이 비밀은 너희 안에 계신 그리스도시니 곧 영광의 소망이니라. 우리가 그를 전파하여 각 사람을 권하고 모든 지혜로 각 사람을 가르침은 각 사람을 그리스도 안에서 완전한 자로 세우려 함이니

— 골로새서 1장 中

그러나 기독교 초창기에는 할례를 받았다던지 토요일을 안식일을 지키는 기독교인이 그러지 않는 기독교인 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 침입해 왔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골로새서를 통해 그리스도의 비류 없이 높으심과 탁월함을 가르쳐야 했습니다.

그러므로 먹고 마시는 것과 절기나 초하루나 안식일을 이유로 누구든지 너희를 비판하지 못하게 하라. 이것들은 장래 일의 그림자이나 몸은 그리스도의 것이니라. 아무도 꾸며낸 겸손과 천사 숭배를 이유로 너희를 정죄하지 못하게 하라. 그가 그 본 것에 의지하여 그 육신의 생각을 따라 헛되이 과장하고 머리를 붙들지 아니하는지라. (골로새서 2:16–18.)

할례, 안식일 만이 아닙니다;

금식도, 방언도, 신유도, 새벽 기도도, 그 어떤 것도,

예수 그리스도의 공효 위에 무엇을 덧 붙여

그런 것을 경험하지 못한 성도 보다 더 나은 그리스도인으로 하나님 앞에 세울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공효 외에 그 무엇이 우리를 더 나은 그리스도인으로 만든다는 그 어떤 식의 생각도,

아무리 ‘기독교’라는 껍대기를 쓰고 나와도,

그것은 인간 종교요 인간의 헛된 자랑이요, 십자가를 욕보이는 것임을 우리는 고백합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도 분명히 말했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완전하다고:

누가 철학과 헛된 속임수로 너희를 사로잡을까 주의하라. 이것은 사람의 전통과 세상의 초등학문을 따름이요 그리스도를 따름이 아니니라. 그 안에는 신성의 모든 충만이 육체로 거하시고 너희도 그 안에서 충만하여졌으니, 그는 모든 통치자와 권세의 머리시라. (골로새서 2:8–10)

Solus Christus (오직 그리스도)! Sola Fide (오직 믿음)!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