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의 인격적 관계 보다 더 중요한 언약의 관계

“인격적 관계”라는 말이 도대체 무슨 뜻인가요? 핵심은 결국 하나님께서는 살아 계신 인격신(人格神)이심을 알고 그 분을 인격적으로 대한다는 것이겠지요.

그렇다면 귀신들도 하나님을 인격신으로 알고 두려워 앞에서 떤 다는 점에서 마귀도 하나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야고보서 2:19; 욥기 1장; 마가복음 5:6,7)

‘하나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는다’는 말이 기독교 계에서 한참 유행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언약의 관계입니다. 이 언약의 관계는 당연히 인격적 관계 위에 있습니다. 그러나 ‘인격적 관계’라는 말로는 도저히 다 표현할 수 없는 풍성한 은혜와 사랑이 거기 있음은 두 말할 나위가 없겠지요. 언약 파괴자인 우리를 대신하여 그리스도께서 그 은혜의 언약을 보증해 주셨습니다.

조금 다른 이야기이지만, ‘인격적 관계’라는 말과 관련하여 다음 글을 읽은 기억이 납니다:

오직 그리스도 안에서 재창조함을 받아 성신을 의지하여 새사람으로 사는 사람만이 하나님께서 인정하시는 선하고 의로운 일을 행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선한 일을 하려면 첫째 하나님과 인생으로서 정당한 관계를 수립하고 있는가 하는 것이 항상 중요한 일이고, 또 그런 사람으로서 하나님이 지금 이 세대에서 무엇을 하고 계시는가? 곧 하나님의 경륜에 대한 인식이 있어서 거기에 발맞추어 뜻을 같이 하는 일이 있어야 할 것이다. 하나님과 정당한 관계라는 것은 개인적인 차원에서 성경 묵상하고 기도를 열심히 하며 경건의 생활을 힘써서 도덕적 완성을 힘쓰면 된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잘못이다. 하나님께서 인생과 정당한 관계를 맺기 위하여서 세우신 제도를 바로 깨달아야 하는 것이다. —  정병길, “가정에 대하여”

마지막 강조는 제가 했습니다. 위의 정병길 목사님 글은 혼인과 가정에 대한 것인데, 여기를 클릭하시면 읽으실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