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참된 영광을 신유, 방언, 환상으로 뒤바꿈

사도 바울은 다메섹 근처에서 예수님을 뵙고 사흘간 식음을 전폐하고 그가 그 때 까지 고수하고 있던 전통적인 메시아관과 메시아 나라의 생각을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이 때 분명히 나사렛 예수 그 분이 메시아시라는 것을 깨달았지만, 그 분이 왕으로 좌정하신 레그눔 그라티아에(Regnum Gratiae)의 자태를 모두 다 깨우친 것은 아니었겠지요. 하지만 이 때 부터 평생 지속된 “예수 그리스도를 알고 배우기”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평생에 걸쳐 예수 그리스도와 그 분께서 다스리시는 바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을 향해 전진하는 하나님 나라에 대해 받은 계시를 기록하였습니다. 그것이 성경으로 완성 되어 우리에게까지 전해지고 있고, 성경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알게 하시기를 원하시는 신앙의 도리가 필요 충분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떠 올릴 때, 우리는 그 사람을 가장 마지막으로 본 때의 모습을 꼭 떠올리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에게 가장 깊은 의미를 갖고 있는 모습이 주로 떠오릅니다. 그래서 그런지 사도 바울도 성경을 기록하는 가운데 자신이 예수님을 뵈었을 때 그 분의 생김새가 어땠는지는 하나도 적지 않았습니다. 그 보다는 율법과 선지자들을 통해 예언된 메시아의 나라가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성취 되었는지를 설명하고,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와 맺으신 하나님의 언약과 그 사랑과 은혜와 엄위가 어떠한지, 또한 지금 우리가 몸 담고 있는 그리스도의 나라의 영광을 설명하였습니다.

구약에서 가장 큰 선지자라고 칭함을 받는 모세도, 영적인 황홀함 등에 대해서는 일절 이야기하지 않고 오히려 하나님 나라의 법과 도리를 찬찬히 그리고 자세히 설명하였습니다. 그렇게 해서 이스라엘이라고 하는 나라를 세우는 건국의 아버지가 되었습니다.

사무엘, 이사야, 예레미아 같은 대 선지자들도 민중과 함께하고 궁정에 가까이 있으면서 역사를 설명하고 국가 경영의 정도를 제시했습니다. 그들은 신비한 얘기로 민중을 선동하지 않습니다. 가장 정상적이고 건실한 생활을 하도록 이끌었습니다.

예수님께서도 기적을 보고 좇아오는 민중의 모습을 결코 기뻐하지 않으셨습니다. 예수님을 직접 뵌 사도 바울도 자신의 지병이 낫기를 세 번이나 간구했지만 주님께서는 허락지 않으셨습니다.

사사기 초반에 보면 이스라엘에 철공이 없어 블레셋에게 군사적으로 열세였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기적적으로 구원해내실 때가 있었지만, 그러한 기적에만 의존하는 것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실리가 없습니다 — 왜냐면 하나님께서는 창세기 1장에 문화명령을 우리에게 내리셨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 내신 법을 잘 연구해서 여러가지 약초도 발견하고 기술도 쌓고 해서 건실한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나가는 것을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이지, 주께서 삼라만상을 지으신 원리에 대해서는 공부하고 알려고 하지도 않고 밤낮 앉아서 병 낫기를 부르짓는 것을 기뻐하실리 없는 것입니다.

가끔 보변 신유의 은사다 뭐다 해서 그게 무슨 대단한 능력인 것 같이 내세우는 사람들이 있는데, “국경 없는 의사회” 같은 조직이 전 세계적으로 펼치는 병 고치는 활동에 비하자면 너무도 미약한 능력들입니다. 과학자들이 백신을 개발해서 병을 예방하고 퇴치하는 것에 비하자면 너무도 시시한 능력입니다. 하나님의 나라는 후자와 같은 건실한 실력을 길러내는 것을 늘 목표로 하지, 기적에 의존하는 사람들을 만들어내지 않습니다.

또 무슨 계시를 받네 마네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들이 말하는 계시는 무당이 점치는 것 같은 얘기만 합니다; 누가 직장을 생긴다 만다, 이사를 간다 만다, 또는 너는 기도를 많이 한다 안 한다; 또는 올해 경제는 어떻다는 등… 물론 성경에서 그런 계시를 받아 전한 사람들이 있지만, 요셉이라던지 다니엘 같은 사람만 보더라도 그러한 계시를 깨달을 수 있는 사람들은 그런 계시에 걸맞는 국가 경영의 실력을 갖추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자신은 그럴 만한 역사적 안목과 실력을 갖추었는지는 살펴보지 않고, 그냥 신비한 얘기들만 하고 돌아다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처럼 보통의 안 믿는 사람들이 베푸는 치료의 사역과 경영의 능력 조차 보이지 못하는 시시한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신유네 환상이네 하면서 그것이 하나님 나라의 무슨 영광인 것 처럼 얘기하니, 하나님 나라의 참된 능력을 나타내 보이기는 커녕 세상 사람이 봐도 우습고 업신 여기는 상태로 빠져 들어가는 것입니다. 천국의 참된 영광을 신유, 방언, 환상 등 신비주의로 뒤 바꿔 버렸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