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다원주의의 실천적 반증

전에 올린 글에서는 종교다원주의의 가르침이 왜 기독교에 잘 적용이 되지 않는지 간단히 적었다. 여기서는 종교다원주의가 왜 잘못되었는지 실천적인 면을 언급하고자 한다.

사람이 지니는 신념은 인격의 일부를 이루고 행동으로 나타난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역사를 이룬다.

한 사회도 그 주도적인 사상에 의해 만들어 내는 역사가 달라진다. 칼빈주의, 로마 가톨릭, 이슬람, 불교가 번성했던 각 사회와 그 역사를 보면 이 사상들이 뚜렷하게 구분 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면에서 실천이 이론의 진실됨과 신빙성을 실증한다는 마르크스의 생각은 일리가 있다. 똑같은 것은 아니지만 비슷하게 성경도 실천이 믿음의 질을을 실증한다고 말한다. 믿음이 있는데도 실천이 못 따라 주어서 구원을 못 받을 수 있다고 가르치지 않는다; 변화가 없는 것은 애초에 구원의 믿음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각 사상이 이루어내는 역사를 공부함으로써 어디에 진실이 담겨 있는지 살필 수 있다. 물론 그런 것을 알아볼 식견이 있는가는 또 다른 문제이다.

적어도 성경은 역사적 진실 위에 서 있는 믿음을 요구한다:

“네가 마음속으로 이르기를 그 말이 여호와께서 이르신 말씀인지 우리가 어떻게 알리요 하리라. 만일 선지자가 있어 여호와의 이름으로 말한 일에 증험도 없고 성취함도 없으면 이는 여호와께서 말씀하신 것이 아니요 그 선지자가 제 마음대로 한 말이니 너는 그를 두려워하지 말지니라.” (신명기 18장 中)

진실이 아니라 사람이 만들어낸 신화를 믿는 사람의 무능력에 대해서 성경은 다음과 같이 말함으로써 실증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그들의 우상들은 은과 금이요 사람이 손으로 만든 것이라. 입이 있어도 말하지 못하며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며,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며, 코가 있어도 냄새 맡지 못하며, 손이 있어도 만지지 못하며, 발이 있어도 걷지 못하며, 목구멍이 있어도 작은 소리조차 내지 못하느니라. 우상들을 만드는 자들과 그것을 의지하는 자들이 다 그와 같으리로다.” (시편 115편 中)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