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의와 사랑은 상충 되지 않는다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9–11문)

아래는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9–11문답:

9문: 하나님께서 사람이 행할 수 없는 것을 그의 율법에서 요구하신다면 이것은 부당한 일이 아닙니까?
답: 아닙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행할 수 있도록 창조하셨으나, 사람은 마귀의 꾐에 빠져 고의(故意)로 불순종하였고, 그 결과 자기 자신뿐 아니라 그의 모든 후손도 하나님의 그러한 선물들을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10문: 하나님께서는 그러한 불순종과 반역을 형벌하지 않고 지나치시겠습니까?
답: 결코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원죄(原罪)와 자범죄(自犯罪) 모두에 대해 심히 진노하셔서 그 죄들을 이 세상에서 그리고 영원히 의로운 심판으로 형벌하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누구든지 율법 책에 기록된 대로 온갖 일을 항상 행하지 아니하는 자는 저주 아래 있는 자라”(갈 3:10)고 선언하셨습니다.

11문: 그러나 하나님은 또한 자비하신 분이 아닙니까?
답: 하나님은 참으로 자비하신 분이나 동시에 의로우신 분입니다. 죄는 하나님의 지극히 높으신 엄위를 거슬러 짓는 것이므로 하나님의 공의는 이 죄에 대해 최고의 형벌, 곧 몸과 영혼에 영원한 형벌을 내릴 것을 요구합니다.

아래는 김헌수 목사님의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강해에서 발췌:

‘하나님의 요구가 부당한가?’ 하는 문제를 지적으로만 아니라 심정적으로도 바르게 대답하려면 ‘하나님의 의(義)’에 대하여서 잘 알아야 합니다.

이 문제에서 핵심이 되는 것은 ‘의’에 대한 이해입니다. 성경에서 이야기하는 ‘의’는 ‘언약의 관계를 잘 지키는 것’입니다. 사람이 불의하게 된 것은 하나님께서 주신 언약의 말씀을 어겼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하나님과 맺은 언약을 어겨서 불의하게 되었는데, 하나님께서 그것을 포기하고 다른 길을 내신다면 문제는 더 어렵게 될 것입니다. 사람이 언약을 깨뜨리고 불의하게 되었을 때에 소망이 되는 것은 변하지 않는 하나님께서 그 언약을 반드시 이루신다는 사실입니다. 이 세상의 법은 불완전하기 때문에 상황이 바뀌면 법도 바뀝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법은 가장 완전한 것이기 때문에 상황이 바뀌어도 바뀔 필요가 없습니다. 사람이 하나님과의 언약을 깨뜨려서 불의하게 되었어도 하나님께서는 언약을 지키십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의이고, 하나님께서 언약을 지키시는 것이 바로 우리에게 소망이 됩니다.

하나님께서는 의로운 분이시고, 언약을 지키는 ‘의’ 때문에 아드님을 보내는 ‘사랑’을 보이셨습니다. 하나님의 의와 하나님의 사랑은 모순되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의에서 하나님의 사랑이 나옵니다. 의로우신 하나님께서 언약에 충실하셨기 때문에 그리스도를 보내셔서 우리를 구원하셨다는 사실이 우리의 근원적인 문제를 풀어 주고 깊은 위로를 줍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의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깨닫고 심정적으로도 하나님의 요구가 정당하다고 받아들입니다. 따라서 하나님의 의에 대하여 어리석은 말로 반론하는 것보다는 ‘하나님의 의에 나타난 하나님의 사랑’을 배우는 것이 지혜입니다. 지금 이 요리문답에서는 우문에 대하여 그렇게 현답으로 가르치고 있는 것입니다.

성약출판사 홈페이지에 가셔서 이메일 주소를 등록하시면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을 매 주 마다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김헌수 목사님의 요리문답 강해도 부분적으로 발송됩니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