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례는 하나다 (유아세례와 성인세례는 질적으로 다르지 않음)

언약신학의 기본적인 내용 몇 가지는 다음과 같다:

  1.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언약의 확실함을 알리시는 방도 중 하나로 눈에 보이는 예식들을 제정하셨다. 이러한 성례전(聖禮典)들은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언약의 표(表, sign)가 된다. 그 표가 상징하는 것을 실제로 믿는 사람들에게는 인(印, seal)으로서도 작용한다.
  2.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는 할례와 유월절 만찬이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성례전이었다. 할례는 입문 (enterance) 예식이고, 유월절은 새롭게 (renewal) 하는 예식이다.
  3. 그리스도께서 오시어 할례와 유월절 만찬을 새롭게 하신 것이 세례와 성찬이다.
  4. 구약과 신약의 구분은 언약을 성취할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후의 시기적 구분이지, 두 개의 다른 언약을 믿은 것이 아니다. 구약과 신약의 교회는 시공간을 넘어 동일한 언약을 믿는 하나의 언약공동체이다. 그러므로 할례, 유월절, 세례, 성찬 모두 동일한 언약의 성례전들이다.
  5. 그래서 구약과 신약의 성례전 시행에 있어 세부적인 면에서는 차이가 있어도 큰 원칙은 연계가 된다 — 예를 들자면 세례와 성찬은 각각 신약 교회의 입문 예식과 새롭게 하는 예식이다.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공동체에서 태어난 자녀들 역시 공동체에 일원으로 여기고 입문 예식을 베풀며 (구약: 할례, 신약: 세례), 새롭게 하는 예식은 그 의미를 분명히 각성하는 사람들에게 베푼다 (구약: 유월절, 신약: 성찬).

(이상의 내용에 대해서 정리한 글을 전에 올렸다.)

이 때 우리가 유의해야 할 것은 유아 할례와 성인 할례가 따로 존재하지 않았듯이, 유아 세례와 성인 세례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주도 한 분이시요, 믿음도 하나요, 세례도 하나요, — 에베소서 4:5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성인(成人)이 처음 교회 안으로 들어오면 그를 그리스도의 지체로 대하는 것 처럼, 어미 뱃속을 통해 교회에 들어오는 사람 역시 그리스도의 지체로 대하고 세례를 베푸는 것이다.

유아 세례를 받은 사람은 자기가 받은 세례가 성인이 되어 받은 세례 보다 못하다고 여겨서는 안 된다. 성인이 되어 세례를 받은 사람은 그 자녀가 믿음도 없이 부모 때문에 세례를 받았다고 여겨서는 안 된다. 하나님께서는 구약 때도, 신약 때도, 그 분의 은혜로운 언약 앞에서 어린 아기도 성인도 구별하지 않으신다 (신명기 29:10-15; 사도행전 2:39).

믿는 자의 가정은 믿지 않는 자녀에게 선교하는 장이 아니라, 믿는 자들이 성도의 교통을 하는 장이다. 믿는 자의 가정 예배는 믿지 않는 자녀가 참관하는 시간이 아니라, 성도들이 모여 같은 아버지께 절하고 언약의 복을 나누는 시간이다. 믿는 자의 자녀 교육은 전도가 아니라, 어린 성도의 몸과 영혼이 자라는 것을 돕는 참된 섬김이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