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후손에 대한 뱀(사탄)의 후손 사이의 전쟁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7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7문은 주기도문의 여섯째 간구,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7문: 여섯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우리를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우리 자신만으로는 너무나 연약하여 우리는 한 순간도 스스로 설 수 없사오며 [1], 우리의 불구대천(不俱戴天)의 원수인 마귀와 [2] 세상과 [3] 우리의 육신은 [4] 끊임없이 우리를 공격하나이다. 그러하므로 주의 성신의 힘으로 우리를 친히 붙드시고 강하게 하셔서, 우리가 이 영적 전쟁에서 패하여 거꾸러지지 않고 [5], 마침내 완전한 승리를 얻을 때까지 우리의 원수에 대해 항상 굳세게 대항하게 하시옵소서 [6].”

[1] 시 103:14-16; 요 15:5
[2] 고후 11:14; 엡 6:12; 벧전 5:8
[3] 요 15:19; 요일 2:15-16
[4] 롬 7:23; 갈 5:17
[5] 마 10:19-20; 26:41; 막 13:33; 고전 10:12-13
[6] 롬 8:13; 살전 3:13; 5:23; 약 4:7; 요일 2:15

아래는 이에 대한 김헌수 목사님의 강설 중 일부분이다 (굵은 글씨는 졸인의 강조):

사탄은 예수님의 사역을 방해하려고 시험하였습니다. 시험은 하나님 나라와 사탄의 나라 사이에서 벌어지는 전쟁의 일부입니다. 사탄은 하나님 나라의 진행을 방해하기 위해 하나님의 백성도 시험합니다. 마지막 아담으로 오신 예수님께서는 시험하는 자인 사탄을 멸하려고 오셨습니다. “죄를 짓는 자는 마귀에게 속하나니 마귀는 처음부터 범죄함이니라.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려 하심이니라”(요일 3:8). 하나님의 아들이 나타나신 것은 마귀의 일을 멸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십자가에서 이미 사탄을 결박하셨고 다시 오시는 날에는 완전히 멸절시키실 것입니다.

이것이 성경에서 중요하게 가르치는 전쟁입니다. 여자의 후손이신 그리스도와 사탄의 전쟁이 성경을 관통하는 중요한 주제입니다. 사탄이 하나님의 경영을 훼손하려고 아담과 그 아내를 시험하여 넘어뜨렸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뱀의 후손과 여자의 후손 사이에 물고 짓밟는 싸움이 역사를 통하여 계속 될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창 3:15). 하나님께서는 뱀의 후손과 여자의 후손이 원수가 되고 여자의 후손이 뱀을 밟고서 승리할 것을 말씀하셨습니다. 이 말씀 이후의 역사는 그 둘 사이의 전쟁으로 계속 이어집니다. 그래서 사탄은 여자의 후손을 없애려고 공격하고 여자의 후손이 태어날 만하면 그를 죽여서 없애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가인이 아벨을 죽인 것도 바로 그것 때문입니다. 가인은 거짓말을 하였고 사탄에게 속하여서 믿음이 있는 아벨을 죽였습니다. 아벨을 통하여 여인의 후손이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였기 때문입니다. 여인의 후손에 대한 약속이 아브라함의 자손을 통하여 계속 이어졌기 때문에, 아브라함의 자손들을 없애려는 시도도 계속 있었습니다. 바로가 이스라엘의 남자 아이를 모두 나일 강에 던지도록 한 것도(출 1:22) 그 민족 안에서 태어날 여인의 후손을 없애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아말렉 사람 하만이 페르시아 제국에 있는 모든 유대인들을 죽이려고 한 것도(에 9:24) 역시 여인의 후손에 대한 사탄의 증오심 때문입니다. 마태복음 2장에서 헤롯이 베들레헴에 살던 두 살 아래의 모든 사내아이를 죽이도록 한 것도(마 2:16) 여인의 후손이 나타나는 것을 막으려는 시도였습니다. 성경을 보면 역사의 처음부터 끝까지 여인의 후손과 사탄과의 전쟁은 계속됩니다. 그 중심에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와 부활로 사탄의 권세를 꺾으시고 승리하신 사건이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자신의 교회를 세우시고 하늘에서 지금도 말씀과 성신으로 통치하시며 교회가 세상과 싸워 승리해 나가도록 하십니다. 그리고 장차 오셔서 그 승리하신 싸움을 마무리하실 것입니다. 이렇게 여인의 후손에 대한 약속과 그것에 대한 방해와 시험은 성경을 관통하는 중심 주제입니다(계 12:1-6).

— 김헌수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강해 4』 248-249 쪽 (굵은 글씨는 졸인의 강조)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