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종이다 (로마서 6:15-23)

오늘 교회 예배에서는 로마서 6장 15-23절에 대한 강설이 있었다. 인상에 남은 몇 가지를 적어 보려고 한다.

안 그래도 근래에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주인이 되시고 우리는 그의 종들이라는 것을 생각할 기회가 있었다. 그리스도와 나의 주종관계, 비록 머리로는 알아도 그렇게 가슴 깊이 뿌리 내리지는 못했다.

내가 누군가의 종이라는 것, 현대인들에게 그리 인기 있는 생각은 아니다.

하지만 성경은 말한다 — 사람은 누구나 종으로 태어난다고 (본문 17절). 우리 시조 할아버지 아담이 마귀의 생각에 순종한 결과로 자연인은 본래 죄의 종으로 태어난다.

하지만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는 그리스도께서 자기 피로 값을 치루어 죄의 종된 위치에서 빼어내어 그리스도의 것으로 삼은 자이다 (고전 6:19-20, 7:23 참조).

그러므로 사람은 누구나 종이고, 문제는 누구를 주인으로 모셨느냐일 뿐이다.

본문 16절19절에 있는 ‘종으로 내주다’라는 표현을 잠시 주목해 본다. 이 표현을 사용하는 바울이나 로마인들이 마음 속에 그리는 그림은 그들 주위에서 쉽게 만날 수 있었던 바 종이 된 사람들일 것이다. 태어날 때부터 종이 아니었다면 대개는 경제적인 문제로 종이 된 사람들이었다. 특히 자신의 파산이 눈 앞에 보일 때면, 문제가 닥쳐서 어쩔 수 없이 알지도 못하는 사람에게 종으로 팔리게 될 바에야 미리 좋은 사람 아래로 종으로 들어가는 일이 있었다. 그랬을 때 내가 갑이라는 사람을 이제 주인으로 알고 그에게 나의 수고와 노력을 제공하는 것을 가리켜 ‘갑에게 나 자신을 종으로 내주다’라고 표현할 수 있다. 그렇게 생각할 때, 19절에서 ‘의에게 종으로 내주라’는 것은 너희는 믿음으로 그리스도께 종이 되었으니 (18절) 그의 종으로서 그에게만 순종하고 또 너희의 모든 수고와 노력을 그에게만 바치라는 뜻을 담고 있다.

신자가 그리스도의 종이라고 하는 것을 놓고 어쩌면 “너희를 친구라 하였노니” 하신 그리스도의 말씀(요 15:15)을 들어 거부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그리스도께서 그 말씀을 당시에 하실 때 그것을 듣고 있던 것은 사도들이었고, 사도들은 그 후에도 자신들을 그리스도의 종으로 때로는 소개했다 (벧후 1:1 참조). 게다가 누가복음 17장 10절에서는 그리스도께서 우리가 종으로서 어떠한 태도를 지녀야 마땅한지 가르치고 계시다. 그러니까 그리스도께서 ‘너희는 나의 친구다’ 하심으로 표현하시는 것은 우리가 그의 종이 더 이상 아니라는 뜻이라기 보다는, 단지 종이 아니라 또한 친구로서의 면모도 있다는 뜻이다.

설령 내가 누구의 종도 아니고 자유인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의 집에 종으로 들어가 그 아들의 다스림을 받는 것이 낫다. 구약을 보면 그런 그림을 찾을 수 있으니, 귀뚫린 종이 바로 그것이다 (출 21:1-6 참조).

믿음으로 그리스도의 종이 되는 것은 더할 나위 없는 복이다. 복음을 설명하고 있는 사도가 여기서 그리스도께 종이 되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은 그런 면에서 참으로 적절하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