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세 전에 정해진 평화

좋은 소식을 전하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 이사야 52:7

이사야 52장이 전하는 평화는 당대의 사람들만을 위한 평화가 아니었다. 세상을 창조하시기 전부터 사람이 하나님의 계명을 범하고 하나님의 심판과 멸망의 대상이 될 것을 아셨던 하나님께서 만세 전에 정하신 평화에 관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친히 그 백성들의 죄를 지고 그들을 구속하실 우주적 사건을 전하는 것이다.

평화를 위해 오신 하나님,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님, 그를 믿어 구속하신바 된 백성들은 참으로 즐거워 할 수 있다. 비록 평화의 선언과 함께 삶의 문제들이 사라진 것은 아니나, 만군의 하나님과의 관계가 그 기저에 있어 평화 위에 서있는 사람의 평화는 탄탄한 것이다. 두려워 할 것이 없는 것이다. 만군의 하나님께서 평화를 선언하시고, 친백성이자 자녀로 영구히 선언하신 그 사람은 언제든지 감사할 수 있는 것이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