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erkhof - Systematic Theology
    조직신학 | Systematic Theology

    [BST.1.1.I] 신학의 계통적 제시에 붙여진 이름들

    하나님은 성경을 통해 계시를 하셨다. 성경은 계시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를 또한 가르친다. 먼저 계시의 내용들은 서로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조화를 이루고 체계를 이루고 있기에 계통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러한 공부를 지칭하는 말로 종교개혁 이후로 독일 및 네덜란드 쪽에서는 우리말로 교의학에 해당하는 ‘도그마틱’이란 표현이 주로 쓰였다. 미국쪽에서는 조직신학에 해당하는 ‘시스테메틱 티올로지’가 더 보편화 되었다. 각 표현에 장단점이 있다. 교의학이라는 표현은 학문의 범위를 더 잘 표현한다는 점에서, 또 다른 학문은 조직적이지 않다는 오해를 피한다는 점에서 장점이고, 그래서 버코프는 그것을 선호하는 듯하다. 하지만 워필드(B. Warfield)는 조직신학이란 표현을 선호한다. 어떤 표현을 쓰던, 본 학문의 정당한 원칙을 버리는 것은 아니다. 영어로 교재를 작성한 버코프는 결국 조직신학이라는 표현을 택했다

  • Berkhof - Systematic Theology
    조직신학 | Systematic Theology

    [BST.0] 버코프 조직신학: 서문

    루이스 버코프(Louis Berkhof)의 조직신학 교재가 1930년대에 초간되었을 때는 두 권으로 나뉘어 출판되었다. 제 1권은 조직신학의 서론(prolegomenon)으로서 조직신학 자체에 대한 기본을 다루었으며, 제 2권에서 조직신학의 세부 내용을 다룬다. 그러다가 1996년에 개정 합권본이 나왔는데 (제 1권 개정증보판, 제 2권 4차 개정증보판), 그 서문은 칼빈신학교의 리처드 멀러(Richard A. Muller)가 썼다. 이 합권본을 읽어 나가면서 인상에 남거나 기억하고 싶은 내용, 혹은 개인적으로 반추한 것을 이곳에 기회와 여력이 닿는대로 남기려고 한다. 오늘은 서론을 읽었다. 신학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가. 신학은 철학의 제분야가 아니다. 하나님에 대한 공리를 놓고 연역하거나 추론하는 학문도 아니다. 성경을 인식의 토대(principium cognocendi)로 하여 성경이 계시하는 바를 배우고 거기에 따라 마땅히 알아야 할 바를 정립하는 것이다. 그 인식의 정수(principium essendi)는 다른 아닌 하나님 당신이시다.…

  • 과학 | Science

    Melotte 15

    아래는 심장성운(Heart Nebula) 중심에 있는 멜로트 15(Melotte 15) 산개성단의 입체적 모양에 근사하도록 만든 사진입니다 (출처): 우리로부터 약 7500만 광년 떨어져 있고, 약 300만 광년 정도의 크기를 갖고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만드시 우주의 광활함과 우리의 미소함을 생각하게 만듭니다.

  • 교회사 | Church History

    한국 언약도들

    개혁 장로 신학교 논문집의 최근호에 “한국 언약도”에 관한 논문이 실렸습니다: Yang, Namsik, Korean Covenenters: J.G. Vos, Bruce Hunt and a Presbyterian covenant in Manchuria, Reformed Presbyterian Theological Journal, Vol 4, 2, Spring 2018 제목을 국어로 번역하자면 “한국 언약도들: J.G. 보스, 한부선, 그리고 만주에서의 ‘장로교인 언약'”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이하 <한국 언약도들>이라 약칭). 개혁장로신학교(Reformed Presbyterian Theological Seminary)는 북미개혁장로교회(Reformed Presbyterian Church of North America)의 신학교입니다. RPCNA로 약칭되는 북미개혁장로교회는 장로교회에 대한 탄압 속에서 ‘스코틀랜드 언약도'(Scottish Covenanters)들이 미국으로 피난 온 것이 계기가 되어 생긴 교단입니다. RPCNA는 본 블로그의 저자가 10년이 넘게 함께 했던 교단이어서 친숙합니다. 그때 알게 된 한인 성도들 중에 하나가 지금 소개하는 논문을 쓴 양남식 목사입니다. <한국 언약도들> 요약 <한국 언약도들> 논문은…

  • 존 파이퍼
    구원 | Salvation,  복음 | Gospel,  언약신학 | Covenant Theology

    존 파이퍼: 믿음 만으로 구원 받는 것이 아니다?!

    존 파이퍼 (John Piper) 목사가 오직 믿음 만으로 구원 받는 것은 아니라는 내용의 게시물을 그의 선교단체 Desiring God 웹사이트를 통해 올린 것이 지난 2017년 9월 25일입니다. 평소에 개혁주의 구원론에 가까운 설교를 하여서 “개혁주의적 침례교”(Reformed Baptist)라는 수식어가 그에게 종종 부여되었습니다. 하지만, 오직 믿음 만으로 구원 받는 것이 아니라는 그의 주장은 결코 개혁신앙이 아닙니다. 그의 주장은 차라리 로마 가톨릭 교회의 그것과 가깝습니다. 존 파이퍼의 2단계 구원론 파이퍼의 게시물을 보면 그는 그리스도인의 구원을 칭의(justification)과 최후구원(final salvation)의 2단계로 나누어서 이야기합니다. 아래는 그의 게시물의 일부를 번역한 것입니다: 칭의의 경우, 믿음을 통해, 우리를 떠나 그리스도가 완수한 공로를 받아 우리의 것으로 인정 받는 것이며 그 공로를 전가받는 것입니다. […] 최후 심판 때 받는 최종 구원의 경우, 믿음이…

  • 교회, 하나님 나라 | Church & Kingdom of God,  구원 | Salvation

    만세 전에 정해진 평화

    좋은 소식을 전하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가 이사야 52:7 이사야 52장이 전하는 평화는 당대의 사람들만을 위한 평화가 아니었다. 세상을 창조하시기 전부터 사람이 하나님의 계명을 범하고 하나님의 심판과 멸망의 대상이 될 것을 아셨던 하나님께서 만세 전에 정하신 평화에 관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친히 그 백성들의 죄를 지고 그들을 구속하실 우주적 사건을 전하는 것이다. 평화를 위해 오신 하나님,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님, 그를 믿어 구속하신바 된 백성들은 참으로 즐거워 할 수 있다. 비록 평화의 선언과 함께 삶의 문제들이 사라진 것은 아니나, 만군의 하나님과의 관계가 그 기저에 있어 평화 위에 서있는 사람의 평화는 탄탄한 것이다. 두려워…

  • 과학 | Science

    진화론이 지구가 둥글다는 것 만큼 확고한 토대 위에 서있는가?

    영국 왕립학회(Royal Society)에서 발행하는 Interface Focus 10월 특집호의 주제는 ‘진화생물학의 새로운 경향'(New Trends in Evolutionary Biology)이었다. 그 첫번째 논문으로 실린 뮐러 (G.B. Müller) 박사의 평론 1 에서는 신다윈주의의 한계점을 나열되고 있는데, 다음 문구가 특히 눈에 띤다 (굵은 글씨 강조는 졸인 추가): 전통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요인들 말고도 다른 요인들도 고려하고 있다는 것에 아무리 많은 미사여구를 같다 붙인다 하여도, 지금의 논문들을 통해 제시되는 이론[신다윈주의]은, 설명이 필요하다고 목표로 제시된 것들의 대다수는 제거된채 제한된 진화론적 설명 대상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 이론은 집중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잘 작동한다; 예컨대 진화하는 개체군의 유전적 변이의 동역학, 형질의 점진적인 변이 및 적응, 그리고 종분화의 어떤 특정한 유전적 면모 등에 대해서는 실험 가능하고 검증되는 예측을 충분히 제공한다. 설명하려는 것이 거기에서 마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