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라

저자: 최낙재

추천 여부: 추천

최낙재 목사님이 1974년에 <하나님의 나라>라는 제목으로 네번에 걸쳐 강설한 것을 모은 책을 읽었다. 소책자라서 비교적 짧은 시간에 읽어나갈 수 있었다.

예수님께서는 세례 요한이 잡히신 이후 “때가 찼고 하나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막 1:15)고 명하셨다. 주님은 하나님 나라의 일을 하시었고, 하나님 나라의 도리를 가르쳐 주셨다. 무엇보다 이 땅에 하나님의 나라가 임한다고 하는 것은 단번의 사건으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 오심으로 이미 임하였고, 점점 자라고 발전하여, 부활하시사 천지의 대권을 지니신 그리스도께서 다시 이 땅에 오시는 날 완성될 것이다.

이 하나님 나라에 대한 관념이 많이 연약한 것이 사실이다. 특히 “하나님의 나라”, 또는 “천국”이, 신자들이 죽어서 가는 “천당”과 혼합되어 있는 것을 종종 본다. 그러나 하나님의 나라, 또 그 안에서 교회의 의미는 성경 전체를 통해 기저에 흐르는 개념으로서, 이에 대한 바른 이해 없이는 성경이 가르치는 바를 바로 간취할 수가 없을 것이다. 한 예로, 교회에 대한 하나님 나라적인 이해가 없이는 삼손의 사명이 무엇이었으며 그가 어떤 연유에서 위대한 신앙인으로 히브리서에서 칭찬 받는지 이해할 수 없다.1

<하나님의 나라>는 높고 광활한 하나님 나라에 대해 서론도 안 되는 작은 내용이지만, 하나님 나라 안에서 갖고 있는 자신의 구원의 의미와 위치를 더 깊게 바라보고 깨닫는 계기가 될 것이다. 특히 그의 나라와 예수 그리스도의 지체가 받는 고난, 그 나라의 백성들에게 있어서 하나님께 대한 순종이 갖는 위치, 그리고 하나님 나라 속에서의 교회의 의미를, 하나님의 나라라고 하는 큰 자리 위에서 깨우쳐 가는 작은 시작이 될 것이다.


  1. 삼손에 대해서는 대부분의 경우 그가 자신의 정욕을 좇아 살았지만 끝까지 믿음을 버리지 않았다는 결론에 초점을 마추고 있다. 그러나 야고보서는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다. 그러므로 삼손이 단지 믿음을 버리지 않은 것을 가지고 그가 믿음의 용사라고 할 것 같으면 그것은 성경을 통일적으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사사기 소고 II 또는 이 게시글을 참조.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