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서 2장

(알림: 이 문서는 칼빈의 로마서 주석과 함께 한 로마서 공부의 짤막한 기록입니다.)

1장 끝 부분에서 인간 죄악의 가장 추악한 면모를 언급했다. 2장에서는 우리 모두가, 특히 그런 추악과는 상관 없는 사람들도, 실상 자신을 살피면 그런 죄악이 범한 계명을 자신도 범했다는 것을 알게 된다.

“And he says that they did them, because they were not in a right state of mind; for sin properly belongs to the mind.” (Calvin, Commentary on Romans)


12절 부터는 불의의 진노를 누구도 피할 수 없다는 사실로 이어져가고 있다. 특히 유대인과 이방인의 차이가 없다는 것을 보이려 한다.

13절: 먼저는 유대인들이다; 그들에게는 하나님의 율법이 있다고 핑계하겠지만, 율법은 지키라고 있는 것이지 등에 지고 다니라고 주신 것이 아니다.

14절: 이방인들의 핑계—곧 그들이 율법을 잘 몰랐다는 핑계 역시 정당하지 못하다는 것을 지적한다. 그들에 양심에 부분적으로 나마 율법을 알도록 되어 있는데, 그 부분적인 것 조차 어겼다는 것을 누구나 안다.

28–29절: 하나님은 언제나 중심을 보신다.

Leave a Reply (남기신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다만 신원이 불명확한 의견은 게재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