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ainbow
    성례전 | Sacraments

    영원한 언약의 표지

    무지개를 보면 즐거운 생각과 허무한 기억이 동시에 떠오른다. 허무한 기억을 먼저 이야기하자면 그것은 물리학을 공부한 사람으로서 경험한 곤란함, 즉 무지개가 뜰 때는 항상 쌍으로 뜬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생긴 일이었다. (무지개는 가장 밝게 나타나는 1차 무지개 옆으로 2차 무지개가 뜨게 되어 있는데 — “빨주노초파남보”의 역순으로 — 다만 그것이 눈에 잘 안 보일 때가 많을 뿐이다.) 예전에 치과를 방문하여 치료를 받던 중이었는데, 무지개가 떠서 사람들이 환호를 하였다. 누워 있던 나는 “저기 옆으로 보시면 두번째 무지개도 보이실 거에요” 했더니 주위 사람들이 나를 정신이상자처럼 바라보았다. (그 뒤로는 아는 것이 있어도 아무 때나 입을 열어서는 안되겠다 싶었다.) 무지개를 볼 때마다 생각나는 즐거운 생각은 그것이 상징하는 하나님의 약속이다. 온 인류를 홍수로 심판하신 뒤에 하나님께서는 다시는…

  • 성례전 | Sacraments

    성찬과 미사의 차이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80, 81, 82 문)

    하이델베르트 요리문답 제 80–82문은 성찬의 의미에 관한 것이다: (다음은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80문: 주의 만찬과 로마 교회의 미사는 어떻게 다릅니까? 답: 주의 만찬은 첫째, 예수 그리스도께서 친히 십자가 위에서 단번에 이루신 유일한 제사에 의해 우리의 모든 죄가 완전히 사해졌음을 확증합니다 [1]. 둘째, 성신에 의해 우리는 그리스도에게 연합되었으며 [2], 그의 참된 몸은 지금 하늘에 있고 하나님 우편에서 [3] 우리의 경배를 받으심을 확증합니다 [4]. 그러나 미사는 첫째, 그리스도가 산 자들이나 죽은 자들을 위해서 사제들에 의해 지금도 매일 드려지지 않으면, 그리스도의 고난에 의해서는 그들이 죄 사함을 받지 못한다고 가르칩니다. 둘째, 그리스도는 떡과 포도주의 형체 속에서 몸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그 속에서 경배를 받아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그러므로 미사라는 것은 근본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단번의 제사와 고난을 부인하는…

    Comments Off on 성찬과 미사의 차이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80, 81, 82 문)
  • 성례전 | Sacraments

    성찬으로의 초대에 응하는 태도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77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77문은 성찬의 약속에 관한 것이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77문: 믿는 자들이 이 뗀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시는 것처럼 확실히, 그리스도께서 그들을 그의 몸과 피로 먹이고 마시우겠다는 약속을 어디에서 하셨습니까? 답: 성찬을 제정하실 때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떡을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는 내 몸이니 이것을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식후에 또한 이와 같이 잔을 가지시고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운 새 언약이니 이것을 행하여 마실 때마다 나를 기념하라 하셨으니 너희가 이 떡을 먹고 이 잔을 마실 때마다 주의 죽으심을 오실 때까지 전하는 것이니라”(고전 11:23-26). 바울 사도는 거듭 이 약속의 말씀을 하였습니다. “우리가 축복하는 바 축복의 잔은 그리스도의 피에 참여함이 아니며 우리가…

  • 성례전 | Sacraments

    부모 때문에 아이에게 세례를 주는 것이 아님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72, 73, 74 문)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 하나님의 언약의 백성들 곧 교회의 일원들에게 하나님께서 주신 성례전은 유월절 만찬과 할례이었다. 그리스도께서 오시고 그 언약을 새롭게 하시면서 그에 걸맞게 유월절 만찬과 할례라는 성례전 역시 성찬과 세례로 새롭게 하셨다. 그러므로 성찬과 세례는 유월절 만찬과 할례가 가지고 있던 성격과 내용을 각각 계승함과 동시에 더 풍성하게 지니고 있다. 그러므로, 그리스도의 할례인 세례를 (골로새서 2:11-12) 교회의 유아들에게 주는 것은 교회의 의무이며, 그 근거는 부모의 신앙에 있는 것이 아니라 “너희와 너희 자녀의 하나님이 되리라”하신 하나님의 언약과 (사도행전 2:39) 그 보증이 되시는 그리스도에게 있다. 간혹 구원 받은 사람만 세례 혹은 성찬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유사이래 성례전을 거듭남의 증거로 사용하라고 하신 적이 없다. 세례에 관하여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은 제 72–74 문에서 다루고…

  • 성례전 | Sacraments,  신령한 생활 | Spiritual Life

    성령의 씻김으로 거룩해진다는 말의 의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69, 70, 71 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69–71 문은 우리의 행위와 구원의 관계 관한 질문이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69문: 그리스도께서 십자가 위에서 이루신 단번의 제사가 당신에게 유익이 됨을 거룩한 세례에서 어떻게 깨닫고 확신합니까? 답: 그리스도께서 물로 씻는 이 외적(外的) 의식을 제정하시고 [1], 그의 피와 성신으로 나의 영혼의 더러운 것, 곧 나의 모든 죄가 씻겨짐을 약속하셨습니다 [2]. 이것은 물로 씻어 몸의 더러운 것을 없애는 것처럼 확실합니다. 70문: 그리스도의 피와 성신으로 씻겨진다는 것은 무슨 뜻입니까? 답: 그리스도의 피로 씻겨짐은 십자가의 제사에서 우리를 위해 흘린 그리스도의 피로 말미암아 은혜로 우리가 하나님께 죄 사함 받았음을 뜻합니다 [3]. 성신으로 씻겨짐은 우리가 성신으로 새롭게 되고 그리스도의 지체(肢體)로 거룩하게 되어, 점점 더 죄에 대하여 죽고 거룩하고 흠이 없는 삶을 사는 것을 의미합니다…

  • bm,  교회, 하나님 나라 | Church & Kingdom of God,  성례전 | Sacraments,  언약신학 | Covenant Theology

    세례는 하나다 (유아세례와 성인세례는 질적으로 다르지 않음)

    언약신학의 기본적인 내용 몇 가지는 다음과 같다: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언약의 확실함을 알리시는 방도 중 하나로 눈에 보이는 예식들을 제정하셨다. 이러한 성례전(聖禮典)들은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언약의 표(表, sign)가 된다. 그 표가 상징하는 것을 실제로 믿는 사람들에게는 인(印, seal)으로서도 작용한다.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는 할례와 유월절 만찬이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성례전이었다. 할례는 입문 (enterance) 예식이고, 유월절은 새롭게 (renewal) 하는 예식이다. 그리스도께서 오시어 할례와 유월절 만찬을 새롭게 하신 것이 세례와 성찬이다. 구약과 신약의 구분은 언약을 성취할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후의 시기적 구분이지, 두 개의 다른 언약을 믿은 것이 아니다. 구약과 신약의 교회는 시공간을 넘어 동일한 언약을 믿는 하나의 언약공동체이다. 그러므로 할례, 유월절, 세례, 성찬 모두 동일한 언약의 성례전들이다. 그래서 구약과 신약의 성례전 시행에 있어 세부적인 면에서는 차이가 있어도 큰…

  • bm,  성례전 | Sacraments,  언약신학 | Covenant Theology

    할례와 유월절 만찬, 세례와 성만찬의 연계

    창세기 3장을 보면 태초의 사람이 범죄한 직후 하나님께서는 은혜로운 구원의 약속을 하신다. 구약의 교회는 그 은혜의 언약을 이룰 자손을 믿음으로 기다리던 언약공동체였고, 신약의 교회는 그 자손 곧 그리스도가 이미 오셨다는 것을 믿는 언약공동체이다 — 즉, 신구약의 교회 모두 시공간을 넘어 동일한 언약을 믿음으로 지키는 하나의 공동체이지, 마치 옛 언약과 새 언약이 따로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이다. 하나님께서는 또한 그 약속의 확실함을 눈에 보일 수 있는 형태로 되새길 수 있는 예전(禮典)들을 제정하셨는데,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는 그것이 할례와 유월절 만찬이었고, 그리스도께서 오시어 그것들을 새롭게 하신 것이 세례와 성만찬이다. 이번 글에서는 언약신학의 이러한 기본적인 내용들을 간략하게 정리해 보았다. 오늘 너희 곧 너희의 수령과, 너희의 지파와, 너희의 장로들과, 너희의 지도자와, 이스라엘 모든 남자와, 너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