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종이다 (로마서 6:15-23)

오늘 교회 예배에서는 로마서 6장 15-23절에 대한 강설이 있었다. 인상에 남은 몇 가지를 적어 보려고 한다. 안 그래도 근래에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주인이 되시고 우리는 그의 종들이라는 것을 생각할 기회가 있었다. 그리스도와 나의 주종관계, 비록 머리로는 알아도 그렇게 가슴 깊이 뿌리 내리지는 못했다. 내가 누군가의 종이라는 것, 현대인들에게 그리 인기 있는 생각은 아니다. 하지만 성경은 말한다…

예수님과 인격적인 관계를 갖고 있는지 여부는 그리 중요하지 않음

현대 기독교인들 사이에 유행하는 표현이 하나님과의 ‘인격적 관계’이다. 하지만 자신이 인지하던 못하던 사람이라고 하는 인격적 존재는 인격신이신 하나님과 인격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다. 실상 더 중요한 것은 하나님과 어떤 언약적 관계를 갖고 있는가이다.

로마서가 쓰여진 배경

사도 바울이 로마서를 작성하여 보낸 주후 55-57년 즈음은 로마에 교회가 선지 벌써 20년이 넘은 시점이다. 주후 49년 클라우디우스의 칙령으로 로마를 떠나있다가 5년만에 로마로 돌아온 유대인 기독교도들은 교회의 분위기가 자신들이 알던 그것이 아님을 발견한다. 교회 분열의 싹이 자라기 쉬운 이 상황에서 바울은 사도로서의 권위나 카리스마로 교회를 세워보겠다는 시도 대신에 복음의 깊고 풍성한 내용을 전한다. 로마서 자체의 내용도 물론이지만, 로마서가 쓰여진 상황과 그 가운데서의 사도 바울의 행적을 통해 오고 오는 교회는 큰 가르침을 받는다.

복음의 주된 청중은 신자들이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께서 신자들을 견고케 하시는데 사용하시는 것이 다름 아닌 복음이라고 말한다 (로마서 16:26). 실상 복음을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복음은 아무런 유익을 주지 않는다. 오히려 복음으로부터 끊임 없이 힘을 얻고 또 그리스도의 영광에 대한 각성이 깊어지는 것은 신자들이다. 그러므로 복음은 복음으로서의 능력을 신자들 가운데서 나타낸다. 복음의 주된 청중은 신자들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우리는 본성상…

로마서 16:17 “너희가 배운 교훈을 거슬러 … 거치게 하는 자들을 살피고 그들에게서 떠나라”

교회의 연합은 진리 위에서 이루어 지는 것이다. “너희가 배운 교훈을 거슬러”, 믿음의 선조들에게서 물려 받은 것을 거슬러, “거치게 하는 자들을 살피고 그들에게서 떠나라”, 연합한다는 것은 불가하다. 사소한 것으로, 성경의 해석이 불분명한 것으로 교회가 나뉜다는 것은 죄악이다. 하지만 하나님의 말씀이 가르치는 대종, 역사 속에서 (대세는 아니었을지라도) 주류로 내려온 신앙은 분명하다. 특히 사람의 선택이라던지 믿음이라던지 행위라던지 그…

복음과 부부 간의 사랑

그러므로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받아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심과 같이 너희도 서로 받으라. — 로마서 15:7 그리스도인의 가정에서도 강조 되어야 한다. 그리스도께서 나의 배우자를 위해 피를 흘리시고, 그렇게 씻기신 하나님께서는 “흠 없이” 여기사 받으셨다. 그러니 내가 감히 비난해서는 안 된다. 하지만 나의 못된 욕심과 육신은 끊임 없이 비난의 대상을 찾는다. 비난하기 전에 자신이 비난할 위치에 있는지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