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건과 거룩을 추구하는 바른 동기

오늘 가정 예배 시간에 민수기 14장 1–10절을 읽었다. 전능하시고 사랑이 깊으신 하나님께서 그 백성들에게 베푸신 언약을 지키시기 위해 이스라엘을 이집트에서 구해 내어 바란 광야 까지 “업어” 오셨다. 하지만 이스라엘 민중은 자신들이 가나안 거민들에게 목숨을 잃을 것이라며 밤새 통곡하였다. 하나님과 하나님의 언약을 믿었다면 그럴 수 없으므로, 그들의 통곡은 불신앙과 마찬가지이다. 이를 보며 통분히 여긴 여호수아와 갈렙은…

모세의 말을 민족해방, 노동해방으로 착각한 파라오

모세가 이집트로 돌아와 파라오에게 히브리 사람들이 광야에서 하나님의 절기를 지키려 하니 보내주라고 말하자 처음에는 파라오가 완강히 거절하였다. ‘너희가 게으르니 종교 핑계를 댄다’며 오히려 고역을 더하였다. 그 후 어려움이 더하자 파라오는 ‘멀리갈 이유 있냐, 여기서 종교 행사 해라’ 하였지만 모세는 그럴 수 없다 하였다. 그래서 파라오는 ‘그러면 장정들만 가라, 다 갈 필요 있냐’고 말하였다. 그것 역시…

하나님과의 인격적 관계 보다 더 중요한 언약의 관계

“인격적 관계”라는 말이 도대체 무슨 뜻인가요? 핵심은 결국 하나님께서는 살아 계신 인격신(人格神)이심을 알고 그 분을 인격적으로 대한다는 것이겠지요. 그렇다면 귀신들도 하나님을 인격신으로 알고 두려워 앞에서 떤 다는 점에서 마귀도 하나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야고보서 2:19; 욥기 1장; 마가복음 5:6,7) ‘하나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는다’는 말이 기독교 계에서 한참 유행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더…

언약의 자녀들이 누리는 복

오늘도 교회에서 임신 소식을 두 개나 접했다. 교회에서 수 년 째 새로운 생명이 끊이질 않고 태어나고 있다. 매 주일 항상 누군가 임신 중이다. 예배 시간 마다 아이들의 소리가 들린다. 언약의 자녀들. 하나님 나라의 가장 자연스런 성장이다. 이들에게 베푸시는 하나님의 은혜가 얼마나 놀라운가. 듣고 싶어도 듣지 못하고, 보고 싶어도 보지 못하는 사람이 허다히 많은데, 이 아이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