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0-121문)

우리는 삼위일체 교리에 너무 익숙한 나머지 주기도문의 서두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를 읽고 삼위 중 성부(聖父)를 부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꼭 그렇게 해석할 이유는 없다. 오히려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는 삼위일체 되시는 하나님,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아버지가 되시는 유일하신 하나님 당신을 부르는 것으로 보는 것이 정당하다. 이것을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에서도 볼 수 있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여자의 후손에 대한 뱀(사탄)의 후손 사이의 전쟁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7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7문은 주기도문의 여섯째 간구,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7문: 여섯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우리를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우리 자신만으로는 너무나 연약하여 우리는 한 순간도 스스로 설 수 없사오며 [1], 우리의 불구대천(不俱戴天)의 원수인 마귀와 [2] 세상과 [3] 우리의 육신은…

하나님의 복 주심 없이는 나의 노력과 노동은 아무 보람이 없음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5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5문은 주기도문의 넷째 간구,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시고”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5문: 넷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우리의 몸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내려 주시며 [1], 그리하여 오직 주님이 모든 좋은 것의 근원임을 깨닫게 하시고 [2], 주님의 복 주심이 없이는 우리의 염려나 노력, 심지어…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을 생각하며 우리의 순종을 기도해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4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4문은 주기도문의 세번째 간구,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4문: 셋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우리와 모든 사람들이 자기 자신의 뜻을 버리고 [1], 유일하게 선하신 주님의 뜻에 불평 없이 순종하게 하옵소서 [2]. 그리하여 각 사람이 자신의 직분과 소명을 [3]…

Heidelberg 성신교회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는 것과 우리의 순종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3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3문은 주기도문의 두번째 간구, “나라이 임하옵시며”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3문: 둘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나라이 임하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주님의 말씀과 성신으로 우리를 통치하시사 우리가 점점 더 주님께 순종하게 하옵소서 [1]. 주님의 교회를 보존하시고 흥왕케 하옵시며 [2], 마귀의 일들과 주님께 대항하여 스스로를 높이는 모든 세력들, 그리고 주님의 거룩한 말씀에 반대하는 모든…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기도의 의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2문)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2문은 주기도문의 첫번째 간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의 의미를 묻는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 122문: 첫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무엇보다도 먼저 우리로 하여금 주님을 바르게 알게 하여 주옵시며 [1], 주께서 행하시는 모든 일에서 주님을 거룩히 여기고 경배하고 찬송하게 하옵소서 [2]. 주께서 행하시는 일에는 주님의 전능과 지혜와 선하심과…

시험과 하나님 나라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 127, 128, 129 문)

일 년의 마지막 주간을 위한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제 127–129 문답)은 주기도문, 특히 시험과 하나님 나라에 관한 문답이다. (아래는 독립개신교회 번역본이다.) 127문: 여섯째 간구는 무엇입니까? 답: “우리를 시험에 들지 말게 하옵시며 다만 악에서 구하옵소서”로, 이러한 간구입니다. “우리 자신만으로는 너무나 연약하여 우리는 한 순간도 스스로 설 수 없사오며, 우리의 불구대천(不俱戴天)의 원수인 마귀와 세상과 우리의 육신은 끊임없이 우리를 공격하나이다. 그러하므로 주의 성신의 힘으로 우리를 친히 붙드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