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론이 지구가 둥글다는 것 만큼 확고한 토대 위에 서있는가?

영국 왕립학회(Royal Society)에서 발행하는 Interface Focus 10월 특집호의 주제는 ‘진화생물학의 새로운 경향'(New Trends in Evolutionary Biology)이었다. 그 첫번째 논문으로 실린 뮐러 (G.B. Müller) 박사의 평론 1 에서는 신다윈주의의 한계점을 나열되고 있는데, 다음 문구가 특히 눈에 띤다 (굵은 글씨 강조는 졸인 추가): 전통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요인들 말고도 다른 요인들도 고려하고 있다는 것에 아무리 많은 미사여구를 같다 붙인다 하여도,…

유신론적 진화론의 모순

“유신론적 진화론”(theistic evolution)이라는 말을 들어보았을 것이다. 이것은 참으로 모순적인 말인데, 진화론은 신의 존재를 요구하지도 않거니와, 신이 존재한다는 사실과 더 잘 맞는 특정한 종류의 진화론이 따로 존재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이쯤에서 “진화론”이라는 말의 뜻을 분명히 하자. 통상적으로 진화론이라고 하면 신다윈주의 (neo-Darwinism)에 입각한 진화론을 말한다. 거기에서 말하는 “진화”란, 스스로 유신론적 진화론자라고 여긴 르콘테(LeConte)에 따르면, ‘자연에 내재하는 힘에 의해…

NGC 2174

유신론적 진화론과 창조과학회의 충돌

창조과학회와 진화론적 유신론의 대립은 결국 한쪽은 신학적 신념을 가지고 과학적 사실들을 부인하려고 하고, 다른 쪽은 과학적 신념으로 신학적 사실들을 부인하려는 것이다. 하지만 두 진영 다 왜곡된 신학적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면에서는 배 다른 형제들 같다. 서로 기독교의 맏아들로 인정 받고 싶어서 반목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