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ptismal font, Magdeburg

세례는 하나다 (유아세례와 성인세례는 질적으로 다르지 않음)

언약신학의 기본적인 내용 몇 가지는 다음과 같다: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언약의 확실함을 알리시는 방도 중 하나로 눈에 보이는 예식들을 제정하셨다. 이러한 성례전(聖禮典)들은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언약의 표(表, sign)가 된다. 그 표가 상징하는 것을 실제로 믿는 사람들에게는 인(印, seal)으로서도 작용한다. 그리스도께서 오시기 전에는 할례와 유월절 만찬이 언약공동체에게 주신 성례전이었다. 할례는 입문 (enterance) 예식이고, 유월절은 새롭게 (renewal) 하는 예식이다. 그리스도께서…

로마서 14:17 “하나님의 나라는 먹는 것과 마시는 것이 아니요…”

칼빈 선생은 로마서 14:17 말씀을 이렇게 이해하였다: ‘하나님의 나라는 물질적인 것에 있지 아니하므로 형제를 위해 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해서 내가 하나님 나라의 혜택을 못 누리거나 하는 것이 아니다.’ 칼빈 선생의 성경을 읽는 깊은 눈을 다시 한 번 본다. 성신 안에서의 “의와 평강과 기쁨”이라고 한 것은 그 기쁨 혹은 즐거움의 성격이 어떠한 것인지를 나타낸다고 칼빈은 또한 이야기한다.…

성도의 교통 (Communio Sanctorum)

오늘 예배 시간에 우리 부부와 David라는 형제를 교회의 회원으로 받는 간단한 순서가 있었다. 우리는 앞에 나가 하는 것에 대답을 하였고, 대담을 마친 후 교회의 회원들이 일어나 우리를 교회 회원으로 받아 서로 권면하며 사랑 가운데 교통할 것을 서약하였다. 하나님 앞에서 그분의 은혜와 자비를 의지하여 목사님의 질문에 대해 대답해 나갈 때, 마치 천국의 문 앞에 서 있는…

서로 사랑하라

“새 계명을 너희에게 주노니, 서로 사랑하라.” 거연히 자기가 일어나 사랑을 발휘하라는 것이 아니다. 그럴꺼면 그건 십자가를 헛되이 하는 것이다. 우린 사랑의 능력을 잃어버린 사람들이다. 그런 우리를 새롭게 만드시기 위해 예수께서 십자가를 지신 것이다. 우리 죄 값을 치루실 뿐만 아니라, 죄의 노예 되어 사랑에 대해 자유치 못한 우리를 마침내 자유케 하시려고 그리스께서 그 고난을 다 받으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