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rtres, south portal

하나님이 아니 계신 곳이 없다면 지옥에도 계신다

아무도 지옥에 대해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신학자들 중에는 묘한 말로 참된 가르침을 가리우는 자들이 있다. 뉴스앤조이의 톰 라이트의 지옥관에 대한 기사를 읽으며 느끼는 것이다. 이러한 학자들의 특징은 지옥을 ‘하나님과의 단절’, ‘하나님의 방임’, 혹은 ‘하나님의 부재’ 장소로 소개한다는 것이다. (그의 책을 직접 읽지는 않았으나, 기사가 정직하게 쓰여졌다는 가정 아래 파악한 것은 그것이다.) 하지만 성경의 큰…

하나님께서는 항상 언제까지고 기다리시는 것이 아니다

너희가 재앙을 만날 때에 내가 웃을 것이며 너희에게 두려움이 임할 때에 내가 비웃으리라. 너희의 두려움이 광풍 같이 임하겠고 너희의 재앙이 폭풍 같이 이르겠고 너희에게 근심과 슬픔이 임하리니, 그 때에 너희가 나를 부르리라. 그래도 내가 대답하지 아니하겠고 부지런히 나를 찾으리라 그래도 나를 만나지 못하리니 대저 너희가 지식을 미워하며 여호와 경외하기를 즐거워하지 아니하며 나의 교훈을 받지 아니하고 나의 모든 책망을 업신여겼음이니라. —…

호세아 13: 사람의 인정, 재력, 그리고 정치 권력

호세아 13장에는 이스라엘의 죄악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이 선고 되어 있다. 이스라엘을 넘어지게 만든 것을 13장에서 찾아보자면 그 마음이 기대서는 아니될 것들 곧, 사람들의 인정 (1절), 재력 (6절), 정치 권력 (10절), 이것들에 기댄 결과 무서운 심판 가운데 들어가게 되었다. 사람은 마땅히 하나님 만을 전부로 의지해야 한다. 그런데, 이상의 것들은 이 세상에서 사회를 살기 좋은 곳으로 바꾸려는…

자살 및 죽음 그 이후, 그리고 하나님의 법

온갖 자살 소문으로 떠들석 하네요. 물론 우리는 죽은 사람 보다도 유가족들을 도닥여 주어야 할 것입니다. 죽은 사람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기 때문입니다. “명복을 빕니다”는 말도 유가족들을 위해 하는 말이지 결코 죽은 사람 들으라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은 죽으면 곧 바로 하나님의 심판을 받으러 갑니다. 하나님은 사람 처럼 정분 때문에 공의를 저버리시는…